전체 글 (687)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의 Chitty Chitty Bang Bang을 듣고 나서, 완전히 매료되었다. 

최근에 느낀 감정 중에 가장 강렬했다. 무엇보다 너무나 질투가 나고, 나 자신을 깊숙히 한 번 되돌아보는 시간을 만들어 주었다. '이게 뭐지?' 라는 감정과 함께 들어온 특이하지만 방송이 마치고 나서 다시 몇 번이나 반복해서 들었던 노래다. 음악이라고는 잘 모르는 나에게도 감정을 터뜨리게 만들었다. 이 사람은 진짜인거 같다.

 

그런데 이상하게 방송을 다 보고 나서 심한 자책감 같은게 밀려올라왔다. 노래에 매료 되었으나, 마치 노래 자체가 '너는 지금 뭐하고 있는 거냐?' 라고 말하는 거 같았다. 마치 쳇바퀴 속을 도는 듯한 삶과 그 속에서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판 위에서 움직이는 내 모습이 생각나면서 갑자기 울컥함을 느껴버리고 만 것이다. 유튜브의 댓글들을 하나씩 읽어보았다. 나만 느낀 감정이 아니었나 보다. 사람들마다 한 마디씩 댓글을 남긴다. 누군가는 서태지, 신해철을 논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오랜만에 새로운 가수를 만났다고 한다. 

 

30호 가수의 앞으로의 길이 기대가 된다. 다시 몇 번 더 나를 뒤흔들어 놓아주었으면 좋겠다. 

이런 노래를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놀라움과 경연이라는 상황 속에서 나름의 규칙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판을 완전히 바꾸어 자신의 무대로 만들어버리는 저 자신감과 자세, 그리고 그 속에 내재되어 있는 그 만의 철학에 감탄한다.

 

아래 대화들은 이전 'Honey' 무대와 이번 'Chitty Chitty Bang Bang' 이후 심사평과 경연 전 인터뷰에서 나온 말들이다. 

 

(승기) 이 장르가 뭔가요?

(30호) 30호 입니다.

 

(희열)

결국에 그 가수를 왜 좋아하나?

 "사람이 매력 있어서요."

 

(30호) 사실 오늘 전부를 보여 드려가지고 

(승기) 아니, 그럼 여기서 그만할까요?

(30호) 다음에 얼굴 뵙고 인사드리러 오겠습니다.

 

(30호)

사실 무대를 보고서 긴장감이 아예 사라졌습니다.

저희가 계속 말했던 것은 우리 둘을 분명히 붙일 것이다.

그것은 너무 속상하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누가 이기든 지든 패배자를 심사위원들로 만들자.

(63호가) 잘했더라고요. 저도 잘하려고 합니다.

 

싱어게인에 등장하는 가수들을 보면, 몸에 힘을 주고 많이 긴장한 채로 노래부르는 이들도 많이 있는거 같다. 그들도 이번 기회를 분명히 놓치고 쉽지 않기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걸어서라도 그 무대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싶어 한다. 하지만 그럴 때 듣는 입장에서도 그 긴장감에 충분히 감상하기가 어려울 때도 있다. 30호는 자신감에 차 있고, 심사위원 앞에서 긴장하지 않는다. 그는 준비가 되어 있고 자신의 무대를 보여줄 뿐이다. 어쩌면 준비된 자의 여유이자, 자신의 생각에 대한 자신감인지 모르겠다. 그의 다음 무대가 기대된다.

 

 

 

'◆ 나(我) > ◇ 관심 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싱어게인) 30호 - Chitty Chitty Bang Bang  (0) 2021.01.03


              

 

 

■ 설계 변경 (Engineering Change)

 

엔지니어링 업무에서 업무 절차를 관리하는 주된 목적 중의 하나는 설계변경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자는 것이다. 한 건의 설계변경은 하나의 특징적인 이벤트로 표현될 수 있으며 이러한 이벤트는 ECR(Engineering Change Request)를 시작점으로 ECO(Engineering Change Order), ECN(Engineering Change Notification)으로 진행되는 동안 일관성 유지를 위한 구분자로 이용된다.


1) ECR (Engineering Change Request) : 변경 요청

 

제품 개발 또는 제조, 판매 현장에서 제품 문제가 발생되었거나 새로운 개선 사항이 발생하면, 해당 담당자는 제품 개발 엔지니어에게 자신의 의견을 일반적인 문장으로 서술하여 설명하거나 보다 구체적으로 기술적인 변경 대상을 지적하여 기술적 검토 및 조치를 요구한다. 이와 같은 요구는 업무처리 절차상 하나의 태스크를 발생시킨다. ECR에는 요청자 정보와 요청 내용, 조치 필요일 등이 포함된다.

 

2) ECO (Engineering Change Order) : 변경 지시

 

ECO는 접수된 ECR을 검토하고 이에 대한 기술적 조치 사항을 서술하는 것으로, 통산 부품, 조립품 단위의 추가, 삭제, 변경과 함께 관련된 각종 기술문서의 변경, 첨부 등을 포함한다. 여기에 변경 조건(적용일자, 적용Lot 등)이 부가될 수 있다. 변경 대상과 범위, 조건 등이 결정되면 최종적으로 승인이나 검토를 위한 정보(검토 및 승인자)가 부가된다.

 

3) ECN (Engineering Change Notification) : 변경 공지

 

ECO에 포함된 Routing 정보에 따라 해당 검토자 또는 승인권자에게 ECO의 승인 또는 검토를 요청하는 기능이다. 승인된 ECO는 두가지 기능을 수행한다. 먼저 변경 내용과 변경 범위, 조건 등을 실제로 시스템에 반영하는 기능이다.

이때 부품이나 BOM 등은 MRP/ERP 와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MRP/ERP Interface에 기반을 둔 보다 복잡한 동기화 과정을 거친다. 다음으로 관련된 인원에게 ECO를 배포하는 기능으로 통상 ECO 내용에 미리 배포선을 지정하거나 승인 후 ECO 담당자가 배포선을 지정한다.

 

출처: https://thatisgood.tistory.com/entry/ECR-ECO-ECN



              

 

■ AI, 데이터 기반의 제조 플랫폼(KAMP-Korea AI Manufacturing Platform) 구축 및 운영계획

- 데이터 인프라, 전문가, 기업지원 서비스를 연결해 스마트 공장의 인공지능 활용 가속화

 

■ 스마트공장 확산 사업 추진

1단계>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등 제조데이터 활용 기반 마련

2단계> KAMP 중심으로 클라우드 기반 AI 스마트공장 본격 확산

3단계> 제조데이터 거래 플랫폼 운영 등 마이제조데이터 활성화

 


1. NHN, 한국형 AI 제조 플랫폼 'KAMP' 구축 맡아

www.data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0700

 

NHN, 한국형 AI 제조 플랫폼 ‘KAMP’ 구축 맡아 - 데이터넷

[데이터넷] NHN(대표 정우진)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주도하는 민관 협력 AI 제조 플랫폼 ‘KAMP(Korea AI Manufacturing Platform)’ 구축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9일 AI 제

www.datanet.co.kr

  ㄴ NHN은 자체기술력으로 완성한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TOAST)'는 물론,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클라우드 구축과 운영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NHN과 KT는 정부 주도의 개발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PaaS-TA)와 연계가능한 클라우드 사업자로, 대규모 인프라 구축 및 운영이 필요한 KAMP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이끌 것으로 평가받았다.

 

2. UNIST, 세계 최초 제조업 특화 AI데이터셋 공개

www.fnnews.com/news/202012081031172247

 

UNIST, 세계 최초 제조업 특화 AI데이터셋 공개

UNIST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뿌리기술에 특화된 ‘제조 인공지능(AI) 데이터셋’ 5종이 공개된다. 제조업에 특화된 데이터셋을 공개하는 것은 세계 첫

www.fnnews.com

  ㄴ 뿌리기술 특화 데이터셋 5종(CNC머신, 사출성형기, 용접기, 머신비전, 프레스)
  ㄴ 5종의 공정 데이터를 제조업 현장에서 체계적 수집 후, 표본 테이블 구성 및 전처리 과정 통해 데이터셋 구축

 

3. '제조 AI 데이터셋' 12종 개방

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0112902109931731002&ref=naver

 

`제조 AI 데이터셋` 12종 개방

KAIST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중소 제조기업이 AI(인공지능) 분석에 활용할 수 있..

www.dt.co.kr

  ㄴ KAIST는 KAMP 운영기관으로 '제조AI분석빅데이터센터' 구성, 사업을 추진
  ㄴ KAIST 문인철 교수: 직접개발한 실시간 공정관리시스템(RPMS)에서 확보한 '중략 계측 이미지 데이터 셋'
  ㄴ KAIST 최재식 AI대학원 교수: 글로벌 자동차 제조기업의 엔진에서 수집한 데이터 셋 제공



              

제조업의 비즈니스 프로세스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하나는 '공급망 관리(SCM: Supply Chain Management)' 라고 불리는 자재 조달에 관한 일련의 업무로 현물의 흐름에 따른 업무 프로세스입니다.

 

다른 하나는 '엔지니어링 체인(Engineering Chain)'으로, 제품의 판매 전략으로부터 개발 설계, 양산, 판매, 애프터 서비스, 생산 종료(EOL: End of Life) 까지 일련의 업무에 대한 기술 정보 연계를 말합니다.

 

공급망(Supply-Chain)과 엔지니어링 체인(Engineering Chain)의 연결 지점에는 BOM(부품명세서)이 있어 설계 변경이라고 불리는 기술 정보의 갱신에 따라 설계 의사가 생산에 반영됩니다. 즉, 기술 부서가 작성한 도면을 실제 제품에 적용하기 위해서 필요한 기술 정보의 전달이 엔지니어링 체인의 역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출처: 그림으로 이해하는 스마트팩토리>



              

<가트너 10대 전략 기술 2021>

"올해의 트렌드는 사람 중심성, 위치 독립성 및 탄력적인 전달이라는 세 가지로 분류된다."

 

■ 행동 인터넷 (Internet of Behaviors)

IoB는 데이터를 사용하여 행동을 변경하는 것이다. 일상 생활의 디지털 먼지(디지털 및 물리적 세계에 걸친 데이터)를 수집하는 기술이 증가함에 따라 해당 정보는 피드백 루프를 통해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상업용 차량의 경우 텔레메틱스는 급제동에서 공격적인 회전에 이르기까지 운전 행동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그런 다음 회사는 해당 데이터를 사용하여 운전자 성향, 경로 및 안전 등을 개선할 수 잇다.

 

또한, IoB는 개인 사용의 윤리적, 사회적 영향을 미친다. IoB는 상용 고객 데이터, 공공 부문 및 정부 기관에서 처리한 시민 데이터, 소셜 미디어, 안면 인식의 공공 도메인 배치, 위치 추적 등 다양한 출처에서 데이터를 수집, 결합 및 처리할 수 있다. 이러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의 고도화로 인해 이러한 추세는 더욱 커질 수 있다.

 

 

■ 전체 경험 (Total Experience)

전체 경험은 다중 경험, 고객 경험, 직원 경험 및 사용자 경험을 결합하여 비즈니스 결과를 혁신한다. 목표는 기술에서 직원, 고객 및 사용자에 이르기까지 이러한 모든 요소가 교차하는 전반적인 경험을 개선하는 것이다. 사일로에서 개별적으로 개선하는 것과는 반대로 이러한 모든 경험을 긴밀하게 연결하면 복제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비즈니스를 경쟁 업체와 차별화하여 지속 가능한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 통신 회사는 COVID-19 대응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안전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전체 고객 경험을 혁신했다. 첫째, 기존 앱을 통해 약속 시스템을 배포했다. 고객이 예약을 위해 도착하여 매장에서 75피트 이내에 도착했을 때, 체크인 절차를 안내하는 알림과 도착할 수 있는 시간을 알려주는 알림을 받는다. 또 이회사는 또한 더 많은 디지털 키오스크를 포함하도록 서비스를 조정했으며 직원들이 하드웨어를 물리적으로 만질 필요없디 자신의 태블릿을 사용하여 고객의 장치를 공동 탐색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고객과 직원을 위한 더 안전하고 원활하며 통합된 전반적이 경험이 제공되었다.

 

 

■ 개인정보보호 강화 컴퓨팅(Privacy-enhancing Computation)

개인정보보호 강화 컴퓨팅에는 사용되는 동안 데이터를 보호하는 세 가지 기술이 있다. 첫 번째는 민감한 데이터를 처리하거나 분석할 수 있는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두 번째는 분산된 방식으로 처리 및 분석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세 번째는 처리 또는 분석 전에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암호화해야 한다. 이를 통해 조직은 기밀성을 유지하면서 지역 및 경쟁 업체와 안전하게 공동 연구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이 접근 방식은 개인정보 또는 보안을 유지하면서 데이터를 공유해야 하는 필요성이 증가할수록 특별히 설계되어야 한다.

 

 

■ 분산 클라우드(Distributed Cloud)

분산 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서로 다른 물리적 위치에 분산되는 곳이지만 운영, 거버넌스 등은 여전히 퍼블릭 클라우드 공급자의 책임이다. 분산 클라우드는 클라우드의 미래로 조직이 이러한 서비스를 물리적으로 더 가깝게 만들 수 있도록 하면 지연 시간이 짧은 시나리오에 도움이 되고 데이터 비용이 절감되며, 데이터가 특정한 지역에 있어야 한다는 법률을 수용하는데 도움이 된다.

 

 

■ 어디서나 운영 (Anywhere Operations)

COVID-19에서 기업이 성공적으로 부상하려면 어디서나 운영 모델이 필수적이다. 형식적으로 이 운영 모델은 고객, 고용주 및 비즈니스 파트너가 물리적으로 원격 환경에서 운영되는 곳 어디에서나 비즈니스에 액세스하고 제공할 수 있도록 활성화해야 한다. 어디서나 작동하는 모델은 '디지털 우선, 원격우선'이다. 예를 들어, 모바일 전용이지만 물리적 상호작용없이 자금 이체에서 계좌 개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처리하는 은행이 있다. 디지털은 항상 기본값이어야 한다. 그렇다고 물리적 공간이 그 자리를 차지않는다는 말은 아니지만 물리적 또는 디지털 기능을 원활하게 제공해야 하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물리적 매장에서 비접촉식 체크아웃과 같이 디지털 방식으로 향상되어야 하는 것이다.

 

 

■ 사이버 보안 메시 (Cybersecurity mesh)

사이버 보안 메시는 확장 가능하고 유연하며 안정적인 사이버 보안 제어에 대한 분산 아키텍처 접근 방식이다. 이제 많은 자산이 기존 보안 경계 외부에 존재한다. 사이버 보안 메시는 본질적으로 사람이나 사물의 신원을 중심으로 보안 경계를 정의할 수 있도록 한다. 정책 오케스트레이션을 중앙 집중화하고 정책 시행을 분산함으로써 보다 모듈식의 대응력있는 보안 접근 방식을 가능하게 한다. 

 

 

■ 지능형 구성 가능한 비즈니스 (Intelligent composable business)

지능형 구성 가능한 비즈니스는 현재 상황에 따라 적응하고 근본적으로 재 정렬할 수 있는 비즈니스다. 조직이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을 가속화하여 더 빠른 디지털 전환을 추진함에 따라 민첩하고 현재, 사용가능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비즈니스 결정을 내려야 한다. 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조직은 정보에 대한 더 나은 액세스를 가능하게 하고 더 나은 통찰력으로 정보를 보강하며 해당 통찰력의 의미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 여기에는 조직 전체의 자율성과 민주화가 포함되어 비효율적인 프로세스에 의해 방해받지 않고 기업의 일부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된다.

 

 

■ AI 엔지니어링 (AI Engineering)

AI 엔지니어링 전략은 AI 투자의 전체 가치를 제공하면서 AI 모델의 성능, 확장성, 해석 가능성 및 안정성을 촉진한다. AI 프로젝트는 종종 유지보수성, 확장성 및 거버넌스와 관련된 문제에 직면하여 대부분의 조직에 문제가 될 수 있다. AI 엔지니어링은 경로를 제공하여 AI를 전문적이고 격리된 프로젝트 세트가 아닌 주류 DevOps 프로세스의 일부로 구현된다. 여러 AI 기술의 조합을 운영할 때 가치에 대한 명확한 경로를 제공하면서 AI 과대광고를 자제시키기 위해 다양한 분야를 통합한다. 또 AI 엔지니어링의 거버넌스 측면으로 인해 '책임감있는 AI' 가 신뢰, 투명성, 윤리, 공정성, 규정 준수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등장하고 있다.

 

 

■ 초 자동화 (Hyperautomation)

초 자동화는 조직에서 자동화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자동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초자동화는 효율적이지 않은 레거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보유한 조직이 주도하여 조직에 막대한 비용과 광범위한 문제를 야기하는 프로세스를 최적화되거나 연결하여서 동시에 디지털 비즈니스의 가속화는 물론 효율성과 민주화를 수행하게 한다. 이는 효율성, 비즈니스 민첩성에 집중하지 않는 조직은 뒤처진다는 말이다.

 

 

 

# 가트너 10대 전략 기술 2020 참고

zorbanoverman.tistory.com/834?category=677265#



              

경제금융용어 700선.pdf



한국은행이 발행한 책자로, 국민에게 올바른 경제 개념을 알리고 금융 이해도를 높이려는 의도였다.

결과적으로 경제에 관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도우려는 것이다.

해당 파일은 한국은행 사이트게 가면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 <돈의 속성>, 최승호 p76 - 

'◆ 경제 > ◇ 경제이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제금융용어 700선  (0) 2020.12.06
주식용어정리 - PER, PBR, BPS, EPS, ROE  (0) 2020.08.23
환율  (0) 2020.08.16
코스톨라니의 달걀 모델  (0) 2020.07.25
채권에 대한 이해하기 쉬운 설명  (0) 2020.07.23
손실 회피 편향  (0) 2020.07.11


              

 

당신의 나이는 당신이 아니다.

당신이 입는 옷의 크기도

몸무게와 

머리 색깔도 당신이 아니다.

 

당신의 이름도

두 뺨의 보조개도 당신이 아니다.

당신은 당신이 읽은 모든 책이고

당신이 하는 모든 말이다.

 

당신은 아침의 잠긴 목소리이고

당신이 미처 감추지 못한 미소이다.

당신은 당신의 웃음 속 사랑스러움이고

당신이 흘린 모든 눈물이다.

 

당신이 철저히 혼자라는 걸 알 때

당신이 목청껏 부르는 노래

당신이 여행한 장소들

당신이 안식처라고 부르는 곳이 당신이다.

 

당신은 당신이 믿는 것이고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이며

당신 방에 걸린 사진들이고

당신이 꿈꾸는 미래이다.

 

당신은 많은 아름다운 것들로 이루어져 있지만

당신이 잊은 것 같다

당신 아닌 그 모든 것들로

자신을 정의하기로 결정하는 순간에는.

 

- 에린 헨슨 <아닌 것> (류시화 옮김)

 

 

 

'◆ 책, 작가, 시, 글, etc > ◇ 시 한 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린 헨슨, <아닌 것>  (0) 2020.11.29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승을 만나라  (0) 2020.09.05
하루를 위한 잠언 (막스 에르만)  (0) 2020.08.08
흙 가까이  (0) 2015.10.21
성선설  (0) 2015.06.11
늙은 꽃  (0) 2015.04.23


              

 

우리가 거래 활동에 거리를 두는 것은 주식시장에서는 활발하게 거래하는 사람으로부터 인내심 있는 사람에게로 돈이 흘러간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주주를 생각하는 유능한 경영진이 운영하는 기업으로서 이해할 수 있고, 영속적이며, 군침 돌 정도로 경제성이 좋은 대기업을 끊임없이 찾고 있습니다. 물론 이런 기업을 산다고 좋은 실적이 보장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가 합리적인 가격에 사야 하고, 실제로 그 기업이 좋은 실적을 내야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슈퍼스타를 찾는 투자방법이 우리가 진정한 성공을 거두는 유일한 기회입니다.

우리가 보유한 막대한 자금을 고려하면 찰리와 나는 그다지 기민하지 못해서 부실기업까지 능숙하게 사고팔면서 탁월한 실적을 올릴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곳 저곳을 옮겨 다니듯 투자하면서 장기적으로 성공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사실 빈번하게 매매하는 기관을 '투자가'라고 부른다면 바람둥이의 하룻밤 관계도 낭만적 사랑이 될 것입니다.

내가 사업영역을 한정해서 예컨대 오마하소재 비상장기업에만 투자한다면 첫째, 각 기업의 장기 경제성을 평가하고, 둘째, 경영자들의 자질을 평가하며, 셋째, 가장 잘 운영되는 몇몇 기업을 똑같은 분량으로 보유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그러면 버크셔가 상장기업이라고 해서 다른 방법을 써야 할 이유가 어디 있습니까?

그리고 우수한 기업과 탁월한 경영자를 찾아내기가 그렇게 어려운데, 왜 입증된 종목을 버려야 합니까? 우리 좌우명은 "처음에 성공했다면 더 시도하지 마라"입니다.

걸출한 사상만큼이나 투자 솜씨도 걸출했던 존 메이너드 케인스는 1934년 8월 15일 사업 동료 스콧에게 보낸 편지에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나는 자신이 잘 알고 경영진을 철두철미하게 믿을 수 있는 회사에 거액을 집어어넣는 것이 바른 투자방법이라고 더욱 확신하게 된다네. 아는 것도 없고 특별히 믿을 이유도 없는 기업에 널리 분산투자하고서 위험이 감소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야. 사람의 지식과 경험은 분명히 한계가 있어서, 나는 완전히 믿음이 가는 기업을 한 시점에 서너 개 이상 본적이 없어."

- <워런 버핏의 주주서한>, p178

'◆ 경제 > ◇ 투자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내심있는 투자  (0) 2020.11.26
부의 3요소 (부란 무엇인가?)  (0) 2020.07.07
투자의 흐름  (0) 2020.03.07